global navigaion menu / 글로벌 네비게이션 메뉴

댓글 1 조회 수 231 추천 수 0

52094873_1.jpg

 

 

  2일 법무부가 한국형사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성폭력범죄수형자 288명(13세 미만이 87명)과 일반인 170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발표한 ‘아동음란물과 성범죄의 상관관계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성범죄 범행직전(최대 7일전)에 아동 음란물을 본적이 있다”고 답한 아동 성범죄자는 16%로 일반성범죄자(7%)보다 2배 이상으로 많았다. 또 성범죄자들은 일반인에 비해 평소 아동·폭력 음란물을 집중적으로 찾아보는 ‘고사용군’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범죄자들은 아동음란물을 보려고 PC방이나 유료 성인사이트를 적극 이용했다.

 

  지난해 3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이 개정되면서 우리나라도 아동음란물 유통에 대한 엄격한 기준이 마련됐다. 판매·대여·배포하거나 이를 전시·상영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을 받는다. 단순히 갖고 있기만 해도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받는다. 물론 아동음란물인지 모르고 실수로 다운받았다가 곧바로 삭제한 경우는 제외한다. 

 

  아동음란물을 규정하는 내용도 엄격해졌다. 아동이나 청소년이 등장하는 경우뿐 아니라 출연자가 교복을 입은 것도 해당된다. 경찰은 지난해 5∼10월 인터넷 음란물에 대한 집중단속을 펼쳤다. 총 6417명을 검거했는데 이 중 27.3%(1758명)가 아동음란물 때문에 붙잡혔다. 1758명 중 500여 명은 영리목적으로 제작배포한 사람들이었고, 나머지는 다운로드해 소지한 사람들이었다.

 

   “아동음란물 보는 게 뭐가 문제냐”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 모른다. 이는 모르는 소리다. 법무부 발표에서 보듯 지난해 경찰에 검거된 1758명 중 일부는 “계속 보다 보면 ‘어린아이랑 성관계를 하면 어떨까’라는 상상이 든다”고 말했다. 한국은 ‘세계 6위의 아동포르노 생산국’이란 불명예를 안고 있다. 일반인이 몰래 찍은 디지털카메라와 스마트폰 사진, 화상채팅으로 찍은 영상이 웹을 떠돌아다닌다.실제 범죄와 아동음란물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지난해 전남 나주의 한 주택에 침입해 잠자던 일곱 살 아이를 이불째 납치해 성폭행한 고종석은 성인 남성이 여아와 성행위를 하는 일본 아동포르노에 평소 빠져 살았다. 경남 통영에서 열 살 아름 양을 성폭행하려 끌고 가 살해해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김점덕은 범행 전날 아동음란물을 52편이나 보았다. 

 

  아동음란물이 성의식을 삐뚤게 만들고 증폭시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하다. 처음에는 호기심으로 접하다가 2단계는 중독되고, 3단계는 일반적인 것으로 오인하여 최종적으로는 성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

 

  아동 음란물이 범람하는 데는 또 한 가지 이유가 있다. 최근 인터넷 사용자들이 열광하는 ‘토렌토’ 때문이다. 토렌토란 사용자들끼리 파일 조각들을 공유하여 다운받는 형식의 공유 프로그램인데 무료인 데다 엄청난 양의 정보를 받아들일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경찰은 유통경로에 대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면서 해외 음란물의 국내 유입을 근본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사람들의 인식이다. 아동과 청소년을 성인의 욕망의 대상으로 그린 아동음란물은 잘못된 것이며 있어서는 안 된다는 확실한 메시지를 사회가 줘야 한다. 도덕적이지 않은 것에는 사회가 강력한 빗장을 채워야 한다. 그것이 우리의 아이들을 악마의 손에서 구해내는 길이다.

정순채 서울동대문경찰서 사이버범죄수사팀장


  • ?
    [레벨:4]이창섭 2013.03.07 21:28
    정순채 동기가 수고가 많구만 아동 보호는 성인들 목인대 왜들 그러는지 모르겠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7 해병대부사관153기동기스마트폰밴드운영   [레벨:2]정회권 2014.10.15 534
2486 즐겁고평안한 추석명절 되시길 바랍니다  fileimage [레벨:5]최성수 2014.09.06 326
2485 동기회임원진 개편안   [레벨:2]정회권 2014.07.08 348
2484 임관 했습니다! [1]  fileimage [레벨:4]송영기 2014.05.29 285
2483 동기들께 감사드립니다.   [레벨:5]최성수 2014.05.01 207
2482 아들 혼사 감사를 드립니다.   [레벨:2]정순채 2014.02.12 218
2481 경북지회 모임을 무사히 마치며   [레벨:4]김성환 2014.01.24 198
2480 동기들의 건강과 행운을 빕니다.  fileimage [레벨:5]최성수 2013.12.17 265
2479 송년에를 마치고 [1]   [레벨:4]이창섭 2013.11.25 241
2478 해병 동기 여러분 감사 합니다 [1]   [레벨:1]홍정선 2013.11.23 333
2477 추석명절 잘 보내시길... [1]   [레벨:5]최성수 2013.09.18 272
2476 해병부사관 153기 동기 여러분 [1]   [레벨:4]이창섭 2013.06.22 303
2475 포항에 다녀와서... [2]  fileimage [레벨:2]정용원 2013.06.20 288
2474 수고많았습니다. [4]  fileimage [레벨:5]최성수 2013.06.17 216
2473 포항에서 한잔 하세   [레벨:4]김성환 2013.06.10 286
2472 앞만 보고 달려온 세월   [레벨:4]김성환 2013.06.05 202
2471 퇴원했습니다. [3]   [레벨:2]유인권 2013.04.03 224
2470 봄에 동기여러분 [2]   [레벨:4]이창섭 2013.03.28 185
» [기고/정순채] 아동음란물 보는 사람들에게 [1]  fileimage [레벨:5]김상원 2013.01.14 231
2468 해병부사관 153기 동기 여러분 [1]   [레벨:4]이창섭 2013.01.01 304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
/ 125
Designed by hikaru100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SketchBook5,스케치북5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