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navigaion menu / 글로벌 네비게이션 메뉴

조회 수 : 8932
2012.11.13 (19:37:51)

134825_14086_1715.jpg

 

<뉴스타운> 해병대는 오는 23일(금)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2주년을 맞아 그 날의 교훈을 상기하고 전사자 추모와 장병 및 국민의 안보의식 고취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다.

해병대는 먼저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진정한 군인정신을 보여준 참전 장병들을 격려하고 현역 장병들에게 그 날의 상황을 생생히 알리기 위한 ‘참전 장병 Home-coming 행사’를 연평도 포격 도발 2주년인 11월 23일(금)부터 2박 3일의 일정으로 진행한다.

이번 행사에는 당시 연평부대장을 포함한 지휘부와 주요 직위자, 부상자, 대응 사격을 했던 포병중대 장병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23일 전사자 추모식에 이어 격려 만찬을 갖고 24일에는 연평도에 들어가 위령탑 제막식, 기념관 개관식에 참가한다. 이어 25일에는 연평부대를 방문하여 전우들과 만남의 시간을 갖는다.

연평부대 방문 간(24일 ~ 25일)에는 부대관측소와 당시 대응사격을 했던 포병중대 등을 둘러보며 부대 장병들에게 당시 긴박했던 순간 속에서도 신속하게 대응사격을 하고, 나 보다 먼저 주민들과 전우를 생각했던 상황을 설명하고 생사를 함께 나누었던 전우들과 그 동안 못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24일에는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시 해병대 장병들이 보여준 투혼과 서북도서 첨병으로서 장병들의 자긍심을 담아 건립된 기념관 개관식을 한다.

이날 기념관은 첨단 전시연출 기법을 사용해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재현 할 수 있도록 하였으며 전시관 일부는 당시 피폭 현장을 그대로 보존해 만들어졌다.

기념관 내부는 ▲평화로운 연평도 ▲서북도서를 둘러싼 전쟁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서북도서방위사령부 ▲미래 해병대 ▲포토존 이상 6개의 주제를 가진 전시공간과 모든 부분을 종합한 영상실로 구성되며 야외에는 전투에 참가했던 연평부대원들의 명판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당시 철모가 불에 타는지도 모르고 임무를 수행했던 임준영 상병(당시 계급)의 불탄 철모 조형물이 전시된다.

 

출처 : 뉴스타운 http://www.newstown.co.kr

 
Tag List

해병대소식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